-->
Home 출간작품
늑대 신랑

늑대 신랑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박죠죠 저 ㅣ 4,300 원 ㅣ 2021-05-17 ㅣ 로맨스 ㅣ 979-11-6470-967-0
  • 아주 오랫동안 기다린 만큼, 그는 모든 일을 아주 착실하게 하나하나 짚어가며 제대로 할 생각이었다. 서툴고 어린 제 암컷을 살살 달래 뼛속까지 샅샅이 발라 먹을, 이 발정기의 시작을.
  • “연 님은 정말 벌을 받으셔야 해요.”

    사내는 진심인 듯했다.
    겁먹은 저를 내려다보는 그의 얼굴이 사뭇 진지해져 있었다.

    “한 번도 보지에 싸본 적 없는 총각을 세워버리곤 일 년을 도망치셨잖습니까. 그런데 또 어딜 내빼시려고.”
    “……도망이라뇨?”

    연은 제게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몰랐다.
    그르릉. 그의 목구멍에서 짐승이 흘릴 법한 소리가 흘러나왔다.
    양잿물이라도 들이부은 양, 진득한 것이 끓는 소리.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소리기도 했다.

    “이제 박은 채로 제 걸 부풀려도 제대로 받아들이실 준비가 되신 것 같습니다.”

    온 방이 짐승 냄새로 진동하고 있었다.
    사방팔방에 무르익어 터질 듯한 수컷의 발정향.

    “힘들고 아파도 참고 착하게 제 암컷이 되시는 겁니다. 중간에 또 도망가시면 아니 됩니다?”

    아주 오랫동안 기다린 만큼, 그는 모든 일을 아주 착실하게 하나하나 짚어가며 제대로 할 생각이었다.
    서툴고 어린 제 암컷을 살살 달래 뼛속까지 샅샅이 발라 먹을, 이 발정기의 시작을.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늑대 신랑

늑대 신랑
늑대 신랑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