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세자 저하의 보디가드

세자 저하의 보디가드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이예진 저 ㅣ 7,500 원 ㅣ 2021-07-14 ㅣ 로맨스 ㅣ 979-11-6758-083-2
  • 조선이란 나라에서 눈을 뜬 순간, 해가 뜬 낮에는 반가의 규수로, 달이 뜬 밤에는 칼잡이 무사로 살아왔다. “저는 아주 비쌉니다.” 서연의 시건방진 말에 무가 입꼬리를 당겨 웃었다. 감히 일국의 세자 면전에 대고 금전을 요구하는 맹랑한 사내라니. “나는 가질 수 없는 것에 욕심내지 않는다. 그저 욕심이 나지 않게 만들면 될 터.”
  • 조선이란 나라에서 눈을 뜬 순간,
    해가 뜬 낮에는 반가의 규수로, 달이 뜬 밤에는 칼잡이 무사로 살아왔다.

    “저는 아주 비쌉니다.”

    서연의 시건방진 말에 무가 입꼬리를 당겨 웃었다.
    감히 일국의 세자 면전에 대고 금전을 요구하는 맹랑한 사내라니.

    “나는 가질 수 없는 것에 욕심내지 않는다. 그저 욕심이 나지 않게 만들면 될 터.”

    아니, 맹랑한 사내가 아니라 여인이던가.
    나름 의복을 갖추고는 있었지만 이리 보고 저리 봐도 사내일 수 없는 골격이었다.

    “존재하지 않는 것에 욕심을 부릴 까닭은 없지 않겠느냐.”

    대답하는 얼굴은 권태로워 보였으나 필시 진심이었다.
    퍽 부드러운 목소리로 오금 저리는 소리를 줄줄 늘어놓는 사내를, 서연은 막막한 심정이 되어 바라보았다.

    “네가 오지 않는다면, 내 오늘 베지 않은 너의 목을 거두러 갈 것이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세자 저하의 보디가드

세자 저하의 보디가드
세자 저하의 보디가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