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더럽 저 ㅣ 6,600 원 ㅣ 2020-11-16 ㅣ 로맨스 ㅣ 979-11-6470-579-5
  • 누군가에게 납치당해 죽음을 맞이한 상아는 반년 전으로 회귀했다. 시간이 없었다. 돌아와 눈을 뜬 순간 그녀는 결심했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그녀의 아빠, 이성현. 그를 가지기로.
  • ※본 도서에는 유사근친, 3p, 임신 중 관계, 모유플, 수면간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 바랍니다.

    귀가 중이던 상아는 누군가에게 납치당해 죽음을 맞이했다.

    잠기는 시선 사이로 손목에서 팔찌가 사라진 것이 보였다.
    갈망하던 사람을 갖게 해달라며 소원을 빈 팔찌.

    그 기억을 마지막으로 상아는 반년 전으로 회귀했다.

    반복되는 악몽이 죽음을 피할 방법 같은 건 없다고 그녀에게 경고했다.
    시간이 없었다. 돌아와 눈을 뜬 순간 그녀는 결심했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그녀의 아빠, 이성현.
    그를 가지기로.

    “내가 누누이 말했지. 남자는 다 좆 달린 짐승 새끼뿐이라고.”
    “다른 새끼한테 이런 장난칠 일 없는데.”
    “…뭐?”
    “제가 다른 남자한테 이런 장난칠 거라고 생각해요?”

    성현의 코트 주머니 안에서 딸의 엄지가 천천히 그의 페니스를 쓸었다.

    “좀 느껴져요? 내 진심.”

    성현의 시선이 추위에 핏기가 옅어진 딸의 입술에 내려앉았다.
    정적 속에서 끈적한 시선이 엉켰다.

    “키스해 주세요.”

    아빠. 난 이제 아빠를 가지기로 했어요.
    내 끝이 전과 같은 죽음일지라도.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