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사지현 저 ㅣ 7,400 원 ㅣ 2021-02-24 ㅣ 로맨스 ㅣ 979-11-6470-770-6
  • “곧 부부 될 사인데, 이 정도도 감당이 안 되나?” 태준은 서늘한 표정으로 수아를 호텔 엘리베이터 안으로 잡아끌었다. 그리고 아주 조금씩 느릿하게 그녀와의 거리를 좁혔다. 서로의 숨결이 아찔하게 섞일 만큼 가까이. 파혼을 원했지만, 요구조차 할 수 없는 한수아, 그녀에게 태준의 부친 지 회장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해온다.
  • “곧 부부 될 사인데, 이 정도도 감당이 안 되나?”

    태준은 서늘한 표정으로 수아를 호텔 엘리베이터 안으로 잡아끌었다.
    그리고 아주 조금씩 느릿하게 그녀와의 거리를 좁혔다.
    서로의 숨결이 아찔하게 섞일 만큼 가까이.

    파혼을 원했지만, 요구조차 할 수 없는 한수아,
    그녀에게 태준의 부친 지 회장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해온다.

    “기간은 3개월. 수아 양이 태준이 집무실로 출근하는 것과 태준이 집으로 퇴근하는 것. 그게 내 조건이네. 3개월 후에도 파혼하고 싶다고 말한다면 들어주겠네. 물론 투자금도 납품 건도 그대로 유지될 거네.”

    그렇게 파혼하기 위해 시작된 3개월간의 계약 동거,
    얼음처럼 차갑고 냉정했던 남자가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자꾸만 다가오지 마요.”
    “그런 눈으로 그런 말 하지 마.”
    “그런 눈이 무슨 눈인데요?”
    “흔들리고 싶은 눈.”

    정곡을 찌르고 들어오는 태준의 낮은 목소리에 수아는 숨이 탁 막혔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