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화친혼

화친혼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열향 저 ㅣ 3,000 원 ㅣ 2020-10-21 ㅣ 로맨스 ㅣ 979-11-6470-534-4
  • “이 밤, 향취로 짐을 미혹하는 것이 아니라 네 몸으로 운우지정을 알게 해 준다면.” 옷가지를 모두 벗어 던진 그가 한 발짝 다가섰다. “내 너를 홀대하진 않을 것이다.” 사내를 모르는 그녀가 무슨 재주로 운우지정을 알게 한단 말인가. 가흔은 화친의 제물로 온 이상, 그를 기껍게 받아들이기로 하는데…….
  • “월륜국 공주를 소의에 봉하겠다!”

    황후 다음가는 작위를 진봉 절차도 없이 단번에 내리다니.
    장내의 수군거림이 높아졌다.

    “오늘 초야를 치를 것이니 그리 알거라.”

    가흔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흑수국의 황제는 분명 여인에게 흥미가 없다 했는데…….

    “짐이 왜 네게 동했는지 아느냐?”
    “하응. 흣.”
    “네 몸에서 나는 향내가 짐을 허물어뜨렸다.”

    대체 이 향기가 뭐라고.
    매혹적인 향이긴 하나 사람을 미혹할 정도는 아니었다.

    “이 밤, 향취로 짐을 미혹하는 것이 아니라 네 몸으로 운우지정을 알게 해 준다면.”

    옷가지를 모두 벗어 던진 그가 한 발짝 다가섰다.
    커다랗게 솟은 음경을 보고 가흔은 기함하여 마른침을 꿀꺽 삼켰다.

    “내 너를 홀대하진 않을 것이다.”

    사내를 모르는 그녀가 무슨 재주로 운우지정을 알게 한단 말인가.
    가흔은 화친의 제물로 온 이상, 그를 기껍게 받아들이기로 하는데…….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화친혼

화친혼
화친혼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