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사랑하지 않는다는 거짓말

사랑하지 않는다는 거짓말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김나무 저 ㅣ 5,600 원 ㅣ 2020-08-17 ㅣ 로맨스 ㅣ 979-11-6470-453-8
  • 서태하. 그가 나타났다. 10년 전, 내가 버렸던 남자가. 영영 만나지 못할 줄 알았던 이가. “재회의 감격을 나누기엔 우리 끝이 좀… 안 좋지 않았나?” “너 뭐야. 네가 왜 여기 있어.” 10년 만에 그에게 건네는 첫 마디치고 날카롭기 짝이 없었다. 하지만 그는 태연하기만 했다. “네 과거 남편은 모르나 봐.”
  • “오랜만이다. 조이.”

    환청일까.
    다시는 이 이름으로 불릴 일이 없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아, 이젠 아닌가? 서지우 씨.”

    서태하. 그가 나타났다. 10년 전, 내가 버렸던 남자가.
    영영 만나지 못할 줄 알았던 이가.

    “재회의 감격을 나누기엔 우리 끝이 좀… 안 좋지 않았나?”
    “너 뭐야. 네가 왜 여기 있어.”

    10년 만에 그에게 건네는 첫 마디치고 날카롭기 짝이 없었다.
    하지만 그는 태연하기만 했다.

    “네 과거 남편은 모르나 봐.”

    안절부절못하는 지우를 재밌단 듯이 보던 태하가 기름을 들이붓는다.

    점점 힘들어지는 결혼생활.
    감정이 없는 인형처럼 보내는 하루하루.
    이 비참한 삶에 다시 나타난 서태하.
    모든 게 혼란스러웠다.

    “목숨보다 사랑한 여자. 그 애한테 다 해주고 싶었어요. 가장 행복하게 만들고 싶었는데.”
    “…….”
    “버려졌거든요. 길바닥에.”

    피식 웃은 태하가 맞은편의 지우를 쳐다봤다.
    원망인지 미련인지 아니면 분노인지.
    도무지 알 수 없는 그 눈빛에 눈을 질끈 감았다.

    “말해. 나, 갈까. 지우야.”
    아니, 가지 마. 그렇게 말하면 어떻게 될까. 나는 너를 붙잡을 자격이 있을까.

    “…가. 제발.”
    제발 가라고 말은 하지만 그가 정말 가버릴까 두려워지는 이 마음.
    너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아프고도, 슬픈 거짓말.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사랑하지 않는다는 거짓말

사랑하지 않는다는 거짓말
사랑하지 않는다는 거짓말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