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신부는 오늘도 죽고 싶다

신부는 오늘도 죽고 싶다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유해나 저 ㅣ 11,700 원 ㅣ 2021-10-01 ㅣ 로판 ㅣ 979-11-6758-269-0
  • “계약을 제안할 생각이야.” “그 계약으로 내가 얻는 건 뭐죠?” “당신이 원한다면 자유를 주지. 보장된 신분은 물론이고 혼자 지낼 만한 돈도 함께.”
  • 죽으러 가는 길.
    설아는 읽던 소설의 마지막 화로 차원 이동했다.

    납치당해 경매장에 오른 그녀는 천 골드에 팔렸다.
    디에바스 펠라이튼, 이 세상의 남자주인공에게.

    “계약을 제안할 생각이야.”
    “그 계약으로 내가 얻는 건 뭐죠?”
    “당신이 원한다면 자유를 주지. 보장된 신분은 물론이고 혼자 지낼 만한 돈도 함께.”

    파격적인 제안이었다.
    어차피 곧 죽을 설아에게는 상관없는 이야기였지만.

    “조건은 뭔가요.”
    “후계.”


    ※작중 사격에 관련한 내용은 픽션이며 현실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하, 설아. 계속 그렇게 쳐다봐.”
    “하으, 아아…….”

    설아가 집요한 시선을 피하려 고개를 돌렸다.

    “눈 돌리지 말고.”

    그런 그녀를 본 디에바스가 짧게 혀를 차더니 그녀의 머리를 받치고 있던 손 중 하나를 빼 설아의 얼굴을 그를 향해 돌렸다.
    그런 와중에도 그는 부지런히 그녀의 안으로 파고드는 중이었다.

    “당신, 이상해요. 아……!”
    “뭐가 이상하지? 잘 모르겠는데. 남편이 아내를 아끼는 게 이상할 리가.”

    다시 욕조 물이 출렁이며 쏟아졌다.

    “……이상한 게 있다면 지금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거겠지.”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신부는 오늘도 죽고 싶다

신부는 오늘도 죽고 싶다
신부는 오늘도 죽고 싶다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