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사군자

사군자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최겸아 저 ㅣ 2,700 원 ㅣ 2020-06-08 ㅣ 로맨스 ㅣ 979-11-6470-335-7
  • 아! 미쳐버린 얼굴로 그녀의 몸 이곳저곳을 쓰다듬는 여러 손길 속에서 그녀는 높게 교성을 질렀다. 그리고 그들에게 완전히 파묻혔다. 바야흐로 온전히 날것의, 더러운 짐승의 교접이었다.
  • ※ 본 소설은 강압적 관계, 다수와의 관계, 임신 중 관계, 항문 성교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용에 참고 바랍니다.

    계절이 6번 바뀌었다.
    드넓은 평야의 아늑한 침묵이 4명의 귀환으로 요동쳤다.
    저 멀리서부터 땅이 흔들리고, 바람이 일었다.
    오늘도 풍경의 저 너머를 바라보던 혜늘의 눈동자가 돌연 커졌다.
    그녀는 신을 벗어 던지고 양손에 쥔 채 서툴게 달려나갔다.

    “아버지!”

    혜늘은 그동안 훌쩍 자라 여인이 되었다.
    막 피어나기 시작한 요요연연한 아름다움이
    어떤 결과를 불러들일지도 모르고
    그녀는 바라 마지않던 이들의 귀환을 마냥 반겼다.


    “돌아오는 날엔 너를 안을 것이다.”
    아버지는 그리 말하며 혜늘의 음부를 쑤셨다.

    “옳지. 그렇게. 서방님. 서방님이라고 해 봐.”
    태헌은 싱글벙글 웃으며 그녀를 제 아래 깔아뭉갰다.

    “저는, 이제는 참을 수 없습니다. 사모합니다.”
    지상은 격노하여 그녀의 엉덩이를 거칠게 내려쳤다.

    “소저의 마음에 좋은 오라버니로 영원히 남고 싶었는데. 유감입니다.”
    성율은 다정한 목소리로 그녀의 뒷구멍을 찔렀다.


    아!
    미쳐버린 얼굴로 그녀의 몸 이곳저곳을 쓰다듬는
    여러 손길 속에서 그녀는 높게 교성을 질렀다.
    그리고 그들에게 완전히 파묻혔다.

    바야흐로 온전히 날것의, 더러운 짐승의 교접이었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사군자

사군자
사군자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