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시발점

시발점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반타블랙 저 ㅣ 3,000 원 ㅣ 2020-05-19 ㅣ 로맨스 ㅣ 979-11-6470-297-8
  • 윤해수는 꽃 같았다. 밟으면 그대로 짓이겨져 빛을 잃는 그런. 그래서 시시했고, 그래서 무시했다. 그런데 그 작고 보잘것없는 존재가, 제 눈길 한 자락이라도 받고 싶었던 건지 제 주제도 모르고 까불었다.
  • 윤해수는 꽃 같았다. 밟으면 그대로 짓이겨져 빛을 잃는 그런.
    그래서 시시했고, 그래서 무시했다.

    그런데 그 작고 보잘것없는 존재가,

    “사표, 수리해 주세요.”

    제 눈길 한 자락이라도 받고 싶었던 건지 제 주제도 모르고 까불었다.

    “윤해수가 이렇게 재밌는 인간인 줄 내가 미처 몰랐어. 아니면 일부러 숨겼거나.”
    “숨긴 게 아니라 노력한 겁니다. 사장님 취향에 맞게. 비서니까요.”
    “지금은 비서가 아니니까 맘껏 까불어도 된다?”

    뜨거운 듯, 따끔거리는 듯, 저린 듯. 온몸의 감각이 술렁였다.
    이 낯선 감정은 유일하게 윤해수를 볼 때만 종종 모습을 드러냈다.

    “나도 그게 궁금해. 윤해수보다 유능한 비서는 얼마든지 있고, 윤해수보다 쓸모 있는 여자는 차고 넘치는데,”
    “…….”
    “왜 나무토막처럼 뻣뻣한 윤해수만이 재미있는지.”

    윤해수는 시선을 피하지 않는다.
    기분이 상해도, 기분이 좋아도. 무서워도, 무섭지 않아도.
    언제나, 그게 좀 흥미로웠다.

    “사장님. 혹시 저를 좋아하십니까?”

    해수가 마른침을 삼키며 그의 입술 움직임을 주시했다.
    무감한 듯 내던진 그 말이 앞으로 어떤 태풍을 불러일으킬지도 모르고.

    “박고 싶어, 윤해수한테. 지금 당장.”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시발점

시발점
시발점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