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아르카 데 노에

아르카 데 노에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피오렌티 저 ㅣ 7,200 원 ㅣ 2021-01-04 ㅣ 로맨스 ㅣ 979-11-6470-669-3
  • 한나의 의지, 그가 정말 원했던 목적과 상관없이 두 남녀를 둘러싼 세계에 균열이 일어나며 둘의 운명도 급속히 회전하기 시작한다.
  •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에는 딜레마와 아이러니가 혼재한다. 요한 폰 트리에를 차분히 관찰하고 있노라면 그 말이 무슨 뜻인지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나의 눈은 저도 모르게 늘 그를 좇고 있었다. 은밀하고 용의주도하던 그 관찰은 어느 날 작은 결실을 이뤄서 그의 일탈을 잡아내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어느새 코너에 몰린 것은 한나 쪽이 되어 버렸다.
    “당신같이 헤픈 암캐의 이마고(imago)… 표상으로 낙인찍힌 여자와 얽혀서 좋을 게 뭐가 있겠습니까. 어차피 섹스할 때는 둘만 있으면 되고.”


    7년 전 인연이 무색할 만큼, 예상보다 더 잔혹하고 저열한 남자는 한나의 조용했던 일상에 짙은 암운과 소란을 드리우며 심신 모두 유희의 도구로 휘두르길 서슴지 않고….
    “네가 뭘 하고 싶은지, 그런 좆같은 걸 묻는 게 아니잖아. 내가 언제 네 의사를 물었어? 시키는 대로 해. 몇 대 처맞고 울면서 박히기 싫으면.”
    “날 좋아해도 상관없어. 얼마든지 좋아해. 하지만 난 아냐. 나한테는 그런 감정 기대하지 마, 한나. 너 같은 여자 때문에 내 이미지가 훼손되는 일은 바라지 않으니까. 내겐 결혼할 최적의 상대도 있어.”

    쾌락과 모멸, 열락과 수치를 동시에 안기던 남자는 그의 마수에서 벗어나려는 한나를 붙잡아 더 깊은 나락으로 빠뜨리려 하는데….
    “정말 모르겠어. 왜 널 보면 이렇게 혼란스러운지. 이게 과연… 한시적인 욕망에 불과할까? 이 미칠 것 같은 열망이.”

    한나의 의지, 그가 정말 원했던 목적과 상관없이 두 남녀를 둘러싼 세계에 균열이 일어나며 둘의 운명도 급속히 회전하기 시작한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아르카 데 노에

아르카 데 노에
아르카 데 노에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