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황태자비는 왜 죽음을 택했나

황태자비는 왜 죽음을 택했나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온모스 저 ㅣ 6,200 원 ㅣ 2020-10-21 ㅣ 로판 ㅣ 979-11-6470-549-8
  • 황태자는 울부짖었다. 불탄 마차 속에서, 곱게 앉아 잠든 황태자비를 앞에 두고. 예비 황태자비가 자살했다. 그가 그녀에게 청혼 반지를 건넨 지 정확히 13일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 황태자는 울부짖었다.
    불탄 마차 속에서, 곱게 앉아 잠든 황태자비를 앞에 두고.

    예비 황태자비가 자살했다.
    그가 그녀에게 청혼 반지를 건넨 지 정확히 13일 만에 벌어진 일이었다.

    *

    “당신과 함께 일하고 싶어요.”

    엘레나는 자신을 찾아온 낯선 사내를 바라봤다.
    정중한 태도로 이상할 정도로 좋은 조건을 내미는 남자는 수상했다.
    그녀의 위험 감지 레이더가 윙윙 소리를 내며 소란스럽게 울렸다.

    “편지를 쓸 줄 아는 사람은 많아요! 굳이 제가 아니어도….”
    “만약 무슨 일이 생긴다 해도, 엘레나 양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뒤에 따라붙은 불필요한 가정이 조금 거슬렸지만, 엘레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
    그녀에게는 안전한 거처와 돈이 절실했다.
    뭔지도 모를 수상한 제안을 덥석 받아들일 만큼.

    “데이트를 신청해도 되나요.”

    그 후, 편지를 받으러 온 데릭이란 남자는 필요 이상으로 다정하게 굴었다.
    서로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한 관계일 뿐인데, 이러는 이유가 뭘까.

    무엇 하나 명확한 것이 없는 낯선 곳에서 엘레나는 자신이 바라던 것을 이룰 수 있을까.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황태자비는 왜 죽음을 택했나

황태자비는 왜 죽음을 택했나
황태자비는 왜 죽음을 택했나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