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뱀에게 감기다

뱀에게 감기다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짹짹2 저 ㅣ 6,000 원 ㅣ 2020-04-06 ㅣ BL ㅣ 979-11-6470-227-5
  • 언제부터 혼자라는 감각을 알았을까. 작고 가느다란 뱀에게 자연은 무자비하고 두려운 곳이었다. 그리고 가장 두려웠던 것은, 저 높은 곳을 날아다니는 포식자. 그 메마른 삶에, 포식자의 날개를 가진 애새끼가 하나 침입했다.
  • ※본 작품은 자보드립, 강제적 관계 등의 요소를 포함하고 있으니 구매 시 참고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언제부터 혼자라는 감각을 알았을까.
    작고 가느다란 뱀에게 자연은 무자비하고 두려운 곳이었다.
    그리고 가장 두려웠던 것은, 저 높은 곳을 날아다니는 포식자.

    그 메마른 삶에, 포식자의 날개를 가진 애새끼가 하나 침입했다.

    “뭐야, 백사우. 아침부터 완벽하게 차려입고 내려오다니.”
    “…제 잠옷 차림을 기대했나요?”
    “아니. 잘 때도 정장을 입고 잘 거라 생각했지.”

    아침을 누군가와 보내는 것이 얼마 만인지 기억나지 않았다.
    포식자로서의 ‘명령’이 너무도 당연한 이 오만한 존재는,
    이제 애새끼라고 부르기엔 너무도 커져 있었다.

    “그런데 진짜 그런 모습으로 나타나니까. 진짜…….”
    “아.”
    “벌써부터 눈이 풀렸잖아.”

    검독수리의 혀가 뱀의 여린 혀를 찾아 깨물었다.
    제 옷을 벗을 생각도 못 하고 바지 앞섶만 풀어낸 어린 포식자가 눈을 반짝였다.

    다음에. 또 이렇게 세상을 살아야 하는 날이 오면, 그때는 하늘을 날고 싶었다.
    한 번만 날아오를 수 있다면, 영영 땅에 내려오지 않을 텐데.

    “얌전히 있어. 보채지 않아도 쑤셔줄 테니까.”

    새하얀 뱀은 깃털을 꼭 쥔 채 그에게 몸을 맡겼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뱀에게 감기다

뱀에게 감기다
뱀에게 감기다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