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나 같은 남자를 사랑하지 마

나 같은 남자를 사랑하지 마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신해인 저 ㅣ 10,500 원 ㅣ 2020-03-20 ㅣ 로맨스 ㅣ 979-11-6470-202-2
  •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도, 한 달이 지나도 변하는 건 없었다. 그제야 실감했다. 떠났구나. 다신 돌아오지 않는구나.
  •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도, 한 달이 지나도 변하는 건 없었다.
    그제야 실감했다.
    떠났구나. 다신 돌아오지 않는구나.

    “남혜련!”

    혜련을 눈앞에 두고도 믿기지 않아서 그녀의 소매 끝을 붙잡았다.
    눈을 감으면 사라질 것 같아 마음 놓고 눈을 감을 수도 없었다.

    “잘못했어. 용서해 줘. 응? 제발 돌아와 줘. 내가 잘할게.”
    “…….”
    “나는, 난 정말 몰랐어. 아니, 몰랐어도 누나한테 그러면 안 되는 건데.”

    재하는 지저분한 복도에 무릎 꿇고 눈물 흘리며 그녀를 붙잡았다.

    “날 사랑하지 않아도 좋아. 아니 그냥 내 옆에서 숨만 쉬고 있어도 좋아. 내 옆에 있어 주면 안 될까?”

    그녀가 반쯤 몸을 틀어 돌아와 달라고 비는 재하를 무심하게 응시했다.

    “꺼져버려.”

    혜련이 미련 없이 뒤돌아섰다.
    그때, 그녀의 뒤에서 절박한 외침이 들렸다.

    “내가 죽어도? 죽어도 그 마음 변하지 않을 거야?”
    “죽어.”
    “…….”
    “죽고 싶으면 죽으라고.”

    살짝 들린 턱이 재하를 무감각하게 내려다보았다.
    목소리에서 묻어나는 비웃음이 그의 고막을 사정없이 긁었다.

    “네가 죽는 게 무서워서 널 다시 만날 것 같아?”

    늦었다. 이미 늦어도 한참 늦었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었다. 혜련은 정말로 그를 다시 볼 생각이 없었다.

    “궁금하면 어디 한번 죽어 봐. 조문은 가줄게.”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나 같은 남자를 사랑하지 마

나 같은 남자를 사랑하지 마
나 같은 남자를 사랑하지 마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