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로맨스의 맛

로맨스의 맛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에피 저 ㅣ 3,300 원 ㅣ 2020-01-02 ㅣ 로맨스 ㅣ 979-11-6470-112-4
  • 아이를 달래듯 다정한 손길이 다리 사이로 밀려들어 왔다. 이러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자꾸만 저 단단한 시선에 몸이 떨려온다. 내가 정말 너를… 좋아해도 될까?
  • 누나는… 야구가 그렇게 좋아요?
    그럼, 누나는 야구 볼 때가 가장 행복해. 우리 선호 조금 더 크면, 누나랑 같이 야구 보러 가자.

    어린 선호가 그렁그렁한 눈으로 제게 하던 질문.
    남동생의 단짝 친구, 저를 따라다니는 귀여운 동네 꼬맹이.
    하지만 그뿐, 정말로 그뿐이었다.

    "누나. …제가 왜 아직까지 동정인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응? 아니 그게… 무슨…."
    "전 나중에 언제가 되었든… 정말 사랑하는 사람하고 하고 싶어요.“

    그 쪼그맣던 꼬맹이가 언제 이렇게 큰 거지?
    운동선수답게 큰 키와 탄탄한 어깨, 남자다운 얼굴.
    프로 데뷔 이후 승승장구 하고 있는 화려한 커리어까지.
    추억 속의 꼬맹이는 어느새 몰라보게 근사한 남자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누나, 키스해도 돼요?"
    "선호야. 자… 잠깐만…."
    "왜…. 나 그동안 정말 많이 참았어요."
    "하읏….“

    늘 연애에 실패해왔다.
    언제나 상대에게 최선을 다했지만, 잇속을 챙기며 떠나가던 것은 남자들이었다.
    더 이상은 새로운 연애에 자신도 없고 욕심도 없었다.
    그런데, 그래야 하는데.

    "누나. 너무 예뻐요…."
    "흐읏, 아…. 서… 선호야…. 그만…. 이상해……."
    "괜찮아요. 하아… 정말이지…. 안 예쁜 곳이 없네."

    아이를 달래듯 다정한 손길이 다리 사이로 밀려들어 왔다.
    이러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자꾸만 저 단단한 시선에 몸이 떨려온다.

    내가 정말 너를… 좋아해도 될까?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로맨스의 맛

로맨스의 맛
로맨스의 맛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