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비서중독

비서중독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마호가니 저 ㅣ 8,000 원 ㅣ 2021-05-12 ㅣ 로맨스 ㅣ 979-11-6470-961-8
  • “나랑 제대로 연애해보자는 겁니다.” 낮게 가라앉은 남자의 목소리가 그녀의 심장으로 박혀왔다. 온몸에 전부 퍼져버린다 해도 절대 놓지 못할, 달콤씁쓸한 독(毒)이었다.
  • “누굴 미치게 하려고.”

    짙은 빛을 띤 새카만 눈동자가 이설을 직시했다.
    마치 벗어날 수 없는 거미줄처럼 그녀를 꽁꽁 옭아맸다.

    “뭐가 두려운 건데.”

    지혁은 비스듬히 입술을 겹치며 낮게 읊조렸다.
    커다란 손이 그녀의 뒷머리를 잡고 그대로 끌어당겼다.
    저돌적인 그의 행동에 이설은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내가 감당이 안 될까 봐 겁이 납니까.”

    SH 전자 HA 사업본부의 한지혁 본부장.
    일 중독자에 까다롭고 엄격한 상사.
    그런 그의 옆에서 완벽한 비서로서 6년.

    ”윤이설 씨, 내 업무 따라오려면 이 정도 수준으론 안 됩니다. 전부 다시 해와요.”

    두 사람 사이엔 좁힐 수 없는 커다란 벽이 존재했지만.

    “남자가 여자한테 입 맞추는 데 다른 이유가 있나.”

    이설의 발끝에 아슬하게 걸렸던 하이힐이 바닥으로 툭 떨어졌다.
    엉망으로 흔들리면서도 두려워서, 마음 한구석으로는 지금 이 감정이 혼자만의 착각이길 바랐다.

    “나랑 제대로 연애해보자는 겁니다.”

    낮게 가라앉은 남자의 목소리가 그녀의 심장으로 박혀왔다.
    온몸에 전부 퍼져버린다 해도 절대 놓지 못할, 달콤씁쓸한 독(毒)이었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비서중독

비서중독
비서중독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