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불순한 계약

불순한 계약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홍지흔 저 ㅣ 7,000 원 ㅣ 2020-03-11 ㅣ 로맨스 ㅣ 979-11-6470-187-2
  • 피하려고 해도 무례하게 쳐들어오는 이 불순한 남자. 그가 내민 불순함이 가득한 계약을 그녀는 받아들일까.
  • 드라마 판에 들어온 지 5년 차,
    그사이 만든 드라마는 3개,
    승률은 3전 3승,
    삼대가 덕을 쌓아야 터진다는 대박만 3개,
    3연타석 홈런보다 어려운 걸 해낸 신의 기획, 신지원.

    무엇 하나 두려울 것 없는 그녀의 인생에
    과감하게 태클을 걸고 들어오는 이 남자.

    “모진경 작가님 세 번째 작품입니다. 잠깐 말씀드려도 될까요?”
    “아뇨. 차 좀 얻어 탔다고 피칭 기회를 드리고 싶진 않아요. 그건 공정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엔터계의 큰손이자, BBN을 비롯한 엔터테인먼트 자회사만 15개 소유.
    BBN 대표 마선우.
    소문대로 깐깐한 이 남자, 조금의 틈도 주지 않는다.
    잘나가던 신지원 인생에 가장 큰 벽을 만난 느낌이었다.

    “신지원 씨는 일 이런 식으로 합니까? 신의 기획 어쩌고 하더니 운이 좋았나?”

    5년 전, BBN 최종면접에서 떨어졌을 때도 그가 면접관으로 있었고,
    지금의 이 수모를 겪는 상황에서도 그가 앞에 있었다.

    “울었군요.”
    “아닙니다.”
    “눈초리가 젖었어.”
    “미처 닦지 못한 물깁니다.”
    “약이 올랐고.”
    “…….”
    “억울해 죽겠다는 표정이야.”

    이 남자는 나한테 왜 이러는 걸까.
    날 가지고 노는 건가.

    “아직은 제 상사 아니십니다. 제가 사표를 쓰면 앞으로도 아닌 거죠.”

    밑도 끝도 없이 그냥 들이받았다.
    이런 인간 밑에서는 도저히 일을 할 생각이 없었다.
    그런데,

    “도망가는 사람이 대문을 열어놓으니 잡으러 오잖습니까.”

    피하려고 해도 무례하게 쳐들어오는 이 불순한 남자.
    그가 내민 불순함이 가득한 계약을 그녀는 받아들일까.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불순한 계약

불순한 계약
불순한 계약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