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성녀는 악마를 소환합니다

성녀는 악마를 소환합니다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연다옴 저 ㅣ 10,600 원 ㅣ 2019-12-22 ㅣ 로판 ㅣ 979-11-6470-103-2
  • 수많은 후회 속에서 복수를 다짐하며 성녀가 되기 1년 전으로 회귀하였다. 과거의 기억도, 아픔도, 사랑도 모두 안고 돌아온 건 자신뿐이었다. 그는 그녀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런데, 왜 당신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면서 그렇게 다정한 눈으로 날 바라보는 걸까.
  • “앨리네스 잔 루치아. 대악마인 당신과 계약을 원합니다.”

    수많은 후회 속에서 복수를 다짐하며 성녀가 되기 1년 전으로 회귀하였다.
    웬리는 드디어 벨제를, 악마를 소환하는 데 성공했다.

    “하, 재미있군. 내가 어떤 조건을 제시할 줄 알고?”
    “뭐든요. 뭐든, 드릴 수 있어요. 당신과 계약만 할 수 있다면요.”

    그러나, 언제나 그녀를 볼 때면 서려 있던 다정함은 온데간데없이 그의 눈동자는 여전히 삭막하기 그지없었다.

    과거의 기억도, 아픔도, 사랑도 모두 안고 돌아온 건 자신뿐이었다.
    그는 그녀를 기억하지 못했다.

    “……웬리. 웬리라고 불러주세요. 당신은 나를 그렇게 불렀어요.”
    “우리가 과거에 만난 적이… 있나?”

    그런데, 왜 당신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면서 그렇게 다정한 눈으로 날 바라보는 걸까.

    **

    “왜요? 내가 신경이 쓰이나요? 나를…….”

    벨제가 자신의 큰 손바닥으로 얼굴을 쓸어내리며 노골적인 한숨을 내쉬었다.
    그에 웬리가 몸을 움찔 떨었다. 하지만 물기 어린 연하늘빛 눈동자만큼은 당당함을 잃지 않고, 빛이 났다.
    그 눈은 지독하게 사랑스러웠다. 당장이라도 피곤함에 움푹 팬 저 두 뺨을 잡고, 입술을 맞대고 싶을 정도로.

    “뭔가 오해를 한 모양이군. 나는 그런 뜻으로 한 말이…,”
    “그런 말로 넘어가려 하지 말아요. 이미 봐버렸으니까.”


    [#회귀물 #후회물 #성장물 #성녀여주 #무심녀 #걸크러시 #악마남주 #집착남 #벤츠남]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성녀는 악마를 소환합니다

성녀는 악마를 소환합니다
성녀는 악마를 소환합니다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