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레이디 시크릿

레이디 시크릿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윤사라 저 ㅣ 1,800 원 ㅣ 2019-09-30 ㅣ 로판 ㅣ 979-11-6470-093-6
  • 어릴 적 얼굴에 입은 흉터 때문에 가면을 쓰고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살고 있는 릴리아나. 쌍둥이 여동생을 따라 처음 가 본 가면무도회에서 분위기에 취해 이름도 모르는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그의 뜨거운 시선을 맛본 이후 애정에 굶주린 자신을 깨닫게 되는데…….
  • 어릴 적 얼굴에 입은 흉터 때문에 가면을 쓰고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살고 있는 릴리아나. 쌍둥이 여동생을 따라 처음 가 본 가면무도회에서 분위기에 취해 이름도 모르는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그의 뜨거운 시선을 맛본 이후 애정에 굶주린 자신을 깨닫게 되는데…….

    ***

    처음 보는 남자 앞에서 오히려 자유로워지는 느낌이 들었다. 그동안의 설움을 담은 뜨거운 눈물이 가면 밑으로 흘러내렸다. 턱을 지나 목덜미를 훑고 지나가는 눈물을 발견한 남자가 움직임을 멈췄다.
    “많이 아픈가?”
    볼 위를 쓸어주는 손은 눈물보다도 뜨거웠다. 굳은살 때문에 거친 손이었지만 손길은 섬세하고 다정하기만 했다. 조금은 의외였다. 거칠게 안을 파고들던 것을 생각하면 이런 부드러움은 찾아볼 수 없을 것 같았는데.
    릴리아나는 어쩐지 걱정 어린 시선으로 내려다보고 있는 것 같은 남자의 푸른 눈동자를 응시하다가 가면 위를 손등으로 누르며 고개를 저었다.
    “아뇨. 괜찮아.”
    “그럼?”
    “그냥…….”
    왠지 모르게 목이 멨다.
    “그냥 좋아서…….”
    불길에 뛰어드는 눈 먼 불나방처럼 결말이 뻔히 보이는 하룻밤의 쾌락에 몸을 맡긴 것 같았다. 어쩌면 자고 일어나면 대체 그때 왜 그랬을까 몇 날 며칠을 후회하고 눈물을 흘릴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이 순간만큼은 눈앞의 남자 외에 아무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좋았다. 자신을 내려다보는 저 눈동자가, 몸 곳곳에 입을 맞추는 저 입술이, 저 목소리가, 저 손길이.
    사랑받고 있는 것만 같았다. 그제야 자신이 얼마나 사람들의 따뜻한 온정과 손길을 원했는지 깨달았다.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레이디 시크릿

레이디 시크릿
레이디 시크릿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