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출간작품
혼자 걷는 새

혼자 걷는 새

공유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레스트

  • 카카오스토리
  • 서사희 저 ㅣ 6,600 원 ㅣ 2021-04-19 ㅣ 로맨스 ㅣ 979-11-6470-913-7
  • 조건 없는 3년간의 동거 생활. 그가 원한 것은 그저 자신의 곁에 있으라는 것뿐.
  • 엄마가 남긴 이억 원의 사채 빚.
    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했다.

    “내가 몇 년 빌릴까 하는데.”

    대부업체 사장의 동생이라는 남자가 제안을 해오기 전까지는.

    “상환 기한을 3년 후로 미루고, 그간 머물 곳을 마련해 주지.”

    조건 없는 3년간의 동거 생활.
    그가 원한 것은 그저 자신의 곁에 있으라는 것뿐.

    “이석 씨, 내 빚 안 갚아줄 거죠.”

    그러나 그는 사랑하지 않기엔 너무나 근사한 남자였다.
    처음부터 잘못 끼워 맞춘 관계라는 걸 망각할 정도로.
    그래서 바보 같은 희망을 가졌다.

    이석은 꼭 여원이 여느 때 짓던 웃음처럼,
    다소 장난스럽게 웃으며 그녀의 뺨을 문질렀다.

    “네 빚은 네 빚이지, 여원아.”


    *


    “돈 때문에 날 배신해 놓고, 이제 와서 돈 같은 건 됐다고?”
    “……난, 나는 당신이 싫어요. 이러는 것도 싫고요.”

    그 말에, 이석은 상처가 헤집어진 사람처럼 아픈 얼굴로 그녀를 응시했다.
    반쯤 웃는 듯 우는 듯 묘한 표정을 한 그가 위태로이 말을 이었다.

    “너는, 번번이 내 생각에서 어긋나지.
    처음부터 그랬어. 처음부터…….

    너는 내 생각과, 시선과, 계획을 다 어그러뜨려.
    다 엉망이 됐다고.

    정말이지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나를 흔들고, 이렇게 망가뜨리고…….”
  • 구매혜택

    할인 :

    적립 인세 :

이미지 확대보기

혼자 걷는 새

혼자 걷는 새
혼자 걷는 새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