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32번] 텐북 랭킹 1위

지원팀   2021.08.02 09:11:28
조회수 110
울어봐요, 윤대리


 

 

 

‘허튼짓 해 줘, 도하야.’

 

절박하게 되뇌었던 마지막 부탁, 그리고 그날 밤의 우리.

너와의 인연은 그걸로 끝일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왜 그러고 있어요, 윤 대리?” 

 

10년 만에 나타난 그는 태연한 얼굴을 한 채 눈앞에 있었다.

 

“퇴근 후라 고민돼서 그러나? 이름이 나을지, 직책이 나을지.”

 

웃고 있음에도 뱀처럼 서늘한 눈이 파리해진 안면을 느릿하게 훑어내렸다. 

 

“뭐, 난 후자도 괜찮던데.”

 

애써 외면한 입에서 예상의 범주를 넘어선 말이 흘러나왔다. 

 

“그 입에서 팀장님 소리 나오는 게 나름 재밌기도 하고.”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른 동공이 낚싯줄에 채이듯 한 뼘 위로 올라섰다. 

 

“그래. 이제야 좀 제대로 보네.” 

 

수려한 입가에 밴 명백한 조소가 비릿하게 동공을 핥았다. 

 

“꼬박 10년 만인데 눈 정돈 맞춰야지.”

 

굳어버린 입술이 할 말을 찾지 못한 채 버석하게 말라붙었다. 

다시는 그때와 같은 일은 벌어지지 않을 거라고 경고하듯 그의 눈이 선득했다.

우리가 이렇게 어긋난 이유는 뭘까.

열아홉, 너와 내가 서로의 인생에 끼어든 것부터가 이 불행의 시발점이었을까.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