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24번] 텐북 랭킹 1위

마케팅팀   2021.03.08 15:35:47
조회수 79
아찔함과 야릇함 사이

 

“곧 부부 될 사인데, 이 정도도 감당이 안 되나?”

 

태준은 서늘한 표정으로 수아를 호텔 엘리베이터 안으로 잡아끌었다.

그리고 아주 조금씩 느릿하게 그녀와의 거리를 좁혔다.

서로의 숨결이 아찔하게 섞일 만큼 가까이.

 

파혼을 원했지만, 요구조차 할 수 없는 한수아,

그녀에게 태준의 부친 지 회장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해온다.

 

“기간은 3개월. 수아 양이 태준이 집무실로 출근하는 것과 태준이 집으로 퇴근하는 것. 그게 내 조건이네. 3개월 후에도 파혼하고 싶다고 말한다면 들어주겠네. 물론 투자금도 납품 건도 그대로 유지될 거네.”

 

그렇게 파혼하기 위해 시작된 3개월간의 계약 동거, 

얼음처럼 차갑고 냉정했던 남자가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자꾸만 다가오지 마요.”

“그런 눈으로 그런 말 하지 마.”

“그런 눈이 무슨 눈인데요?”

“흔들리고 싶은 눈.”

 

정곡을 찌르고 들어오는 태준의 낮은 목소리에 수아는 숨이 탁 막혔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