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21번] 텐북 랭킹 1위

마케팅팀   2020.12.28 14:29:02
조회수 56
아빠는 오늘도 안고 싶다

 

※본 도서에는 유사근친, 3p, 임신 중 관계, 모유플, 수면간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 바랍니다.

 

귀가 중이던 상아는 누군가에게 납치당해 죽음을 맞이했다.

 

잠기는 시선 사이로 손목에서 팔찌가 사라진 것이 보였다.

갈망하던 사람을 갖게 해달라며 소원을 빈 팔찌.

 

그 기억을 마지막으로 상아는 반년 전으로 회귀했다.

 

반복되는 악몽이 죽음을 피할 방법 같은 건 없다고 그녀에게 경고했다.

시간이 없었다. 돌아와 눈을 뜬 순간 그녀는 결심했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그녀의 아빠, 이성현.

그를 가지기로.

 

“내가 누누이 말했지. 남자는 다 좆 달린 짐승 새끼뿐이라고.”

“다른 새끼한테 이런 장난칠 일 없는데.”

“…뭐?”

“제가 다른 남자한테 이런 장난칠 거라고 생각해요?”

 

성현의 코트 주머니 안에서 딸의 엄지가 천천히 그의 페니스를 쓸었다.

 

“좀 느껴져요? 내 진심.”

 

성현의 시선이 추위에 핏기가 옅어진 딸의 입술에 내려앉았다.

정적 속에서 끈적한 시선이 엉켰다.

 

“키스해 주세요.”

 

아빠. 난 이제 아빠를 가지기로 했어요.

내 끝이 전과 같은 죽음일지라도.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