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19번] 텐북 랭킹 1위

마케팅팀   2020.11.20 16:09:21
조회수 36
절대복종

※본 도서에는 강압적인 관계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 바랍니다.

 

남장을 한 채 북부로 향하던 마차에서 낙오되어 버림받았다.

신성 솔레디온 제국의 영웅인 그는 그녀를 구하고 또, 가두었다.

 

“저는 그레제 백작가의 하……, 아니, 종자입니다.”

“너, 나한테 숨기는 거 없어?”

 

여자란 걸 눈치챈 것일까? 아니면 떠보는 걸까?

 

“……저, 저는 남자예요.”

“그래. 뒷구멍에 박는 취미는 없어. 안심해.”

“저는, 남…….”

“쉬.”

 

그가 발기한 귀두를 레인디아의 손바닥 안으로 밀어 넣었다.

뭉툭한 귀두가 쉴 새 없이 아랫배를 찔러대 레인디아는 죽을 맛이었다.

이윽고 손바닥 가득 뜨끈한 물이 차올랐다.

 

“우리 이거 자주 하자, 앞으로.”

 

에이든이 눈을 휘어 웃었다.

그 순간, 무언가 뚜둑 하고 끊어지는 환청이 레인디아의 머릿속에서 메아리쳤다.

 

“돌아가야 해……, 아가씨께 돌아가야 해…….”

 

레인디아는 무언가에 홀린 듯이 바깥으로 뛰쳐나갔다.

그녀의 두 다리를 움직이게 한 것은 극한의 공포에서 발휘된 생존 본능이었다.

 

타앙-!

한 발의 총소리가 서늘한 눈밭을 관통했다.

 

“꺄악……!”

 

레인디아는 두 손으로 머리를 감싼 채 몸을 웅크렸다.

저벅저벅.

레인디아의 예상대로 묵직한 발걸음 소리가 가까워졌다.

 

그녀가 가냘픈 몸으로 온 힘을 다해 파헤친 길을 따라 여유롭게 다가온 남자는,

 

“왜 도망친 거야? 자, 얼른 돌아가자. 응?”

 

몸을 낮추더니 소름 끼칠 만큼 다정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