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18번] 텐북 랭킹 1위

마케팅팀   2020.10.26 14:37:52
조회수 58
금단증

※본 소설은 배뇨플, 애널플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용에 참고 바랍니다.

 

 

원래 작은 건 알고 있었지만 어째 가슴팍에서 정수리가 보이는 게, 꼭 방울토마토 같았다.

 

“미안한 거 알면 죽은 듯이 살아. 눈에 띄지 말고.”

 

다시는 볼 일이 없을 거라고 단호하게 돌아서야 했다.

그를 망가뜨리고, 끝내는 모두를 파멸로 이끌었지만 끝내 놓지 못하게 만드는 여자.

영악한 신서원.

 

“됐으니까 그만 가. 이젠 다시 보지 말자.”

 

사람을 집어삼킬 듯이 깊고 짙은 새까만 블랙홀 같은 눈.

마수다.

자신을 수렁으로 끌고 갈 꼬리 아홉은 달린 여우.

보드라운 털을 가진 작은 아기 여우.

늪이고, 덫이었다.

 

“선오야, 좋아해.”

 

고백에 어떠한 답도 하지 않았지만 그녀는 더 묻지 않았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