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16번] 시리즈 주간랭킹 1위

마케팅팀   2020.08.13 17:37:50
조회수 133
모란꽃의 후궁, 화비


 

 

“나의 후궁이 되어라.”

 

잘못 들은 것이겠지 싶었다. 그 말을 한 사내가 다름 아닌 조선의 왕세자 이호(李岵)였기 때문이다.

 

“어찌….”

“지금은 이 방법밖에 없다.”

“저하께 폐를 끼칠 순 없습니다.”

“어찌 너만 생각하는 것이냐!”

 

순간 라희의 눈에서 눈물 한 줄기가 투두둑 떨어져 내렸다. 그게 그녀의 진심이었다. 

호는 그녀의 차가운 두 뺨을 조심스레 감싸 쥐었다.

 

“이는 동무로서의 부탁이 아니다.”

“…….”

“훗날, 이 나라 조선의 왕이 될 과인의 어명이다.”

 

어명(御命).

 

“…저하.”

“내 말을 거역할 셈이냐!”

 

-------------------

호는 왕세자로 태어나 단 하루도 목숨을 위협받지 않은 날이 없었다. 기댈 동료도 마음 둘 곳도 없던 그의 눈앞에 어느 날 한 여인이 나타났다. 라희, 그 아이만 보면 숨통이 트이는 것 같았다. 

반면, 오라비를 찾기 위해 궐에 들어온 라희는 호를 만난 이후, 자연스레 궁궐의 온갖 권모술수에 휘말리게 되는데…. 침방 나인에서 정1품 ‘빈’의 자리까지 오른 라희의 궁궐암투극.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