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14번] 텐북 랭킹 / 리디북스 주간랭킹 1위

마케팅팀   2020.06.01 15:41:51
조회수 68
결혼시차


 

 

“넌 사람 미치게 하는 재주가 있어.”

 

사랑 없이 시작된 결혼생활.

언제나 그 남자와 나 사이에 존재했던 거리감.

 

“적어도 여긴, 나를 기다린 것 같은데.”

 

그는 피치 못할 문제가 생길 때마다 습관처럼 지안을 안았다. 감정을 살피는 말 따윈 못하는, 과묵한 남자 나름의 위로의 방식인지도 모른다.

 

“다리 더 벌려.”

 

지안의 의식이 닿지 않는 모든 기슭으로 그가 스며들었다. 아무리 피하려 해도 마치 서정후 그만이 다른 성질의 입자인 듯, 그녀의 심장 속으로 녹아들었다.

 

“중요한 전화라.”

 

그러나 대화의 시작이었던 섹스가 그에게는 모든 것의 종결이었다.

그를 가졌다고 생각했지만, 언제나 그의 우선순위는 일이었다.

 

“버텨.”

“…….”

“지금까지 잘해왔잖아. 변하는 건 없어.”

 

이 집에서 유일하게 기대고 싶었던 존재는

점점 절망의 이유가 되어가고 있었다.

 

“…이혼해요, 우리.”

 

서정후에게 하는 처음이자 마지막 통보.

 

“정후 씨를 오랫동안 좋아했어요. 결혼하기 전부터.”

 

때늦은 고백에도 그는 말이 없었다. 

 

같은 공간, 서로 다른 시간 속에서 살고 있었다.

이미 커져버린 두 사람 사이의 시차.

그 간극을 메울 수 있을까.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