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상세보기

명예의 전당

텐북랭킹, 유통사 주간랭킹 등 (계속추가중) 에
선정된 작품의 작가에게는 보너스를 드립니다.

명예의 전당

[13번] 텐북 랭킹, 리디북스 월간/주간 랭킹 1위

텐북   2020.04.19 14:16:00
조회수 155
절대역

  


 

 (※본 소설은 임신 중 관계 등 호불호가 나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용에 참고 바랍니다.)

 

“도망갈 시간은 충분히 준 것 같은데.” 

 

그때 도망쳤다면 이 남자와 마주칠 일 같은 건 없었을까.  

아니, 마치 피할 수 없는 지독한 악연처럼 또 만났겠지. 

그의 뜻도, 자신의 뜻도 아닌 채로. 

 

“너도 이 불장난이 해보고 싶어?”

 

그를 만난 건 우연과 필연, 그 사이 어디쯤이었다. 어쩌면 필연이었을지도.

그러니까 그날을 떠올려보면 겨울의 시작이었기에 추웠고, 

그래서인지 기분이 좋지 않았던 날 중 하나였다.

 

“…피임, 하셨어요?”

“안에 싸달라고 통 사정을 하길래 본인 원하는 대로 했는데.”

“전부 다… 요?”

“뭘 묻고 그래. 일어나서 최주미 씨 본인 보지 벌려 봤을 거 아냐.”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남자와의 불장난. 그 여파는 너무도 컸다. 

삶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치달았다.

 

“그간 나 없는 동안 또 누구랑 붙어먹었어.”

 

단 한 번도 원하는 대로 흘러가본 적 없는 인생이라지만 이건 너무 가혹하지 않은가.

 

“여기 든 게 내 애가 맞냐고 묻고 있잖아.”

 

세상 누구보다 위험한 남자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의 영역 안으로 발을 들일 수밖에 없었던 여자의 이야기, <절대역>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천 : 0 추천하기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